LOADING

와인과 각종 주류, 관련 기사를 검색하세요.

카니발에 숨은 와인과 음식

가톨릭 국가가 아닌 우리나라에서 카니발(Carnival)은 그저 이색적인 가면과 희귀한 의상을 입고 벌이는 파티에 지나지 않는다. 그렇지만 가톨릭 국가인 이탈리아에서는 카니발 즉 카르네발레(Carnevale)의 전통적인 미식과 와인은 축제의 일부로 가치를 지닌다. 축제의 중요한 주역들 사이에서 단순하지만 속을 채우고 부드럽고 바삭바삭하지만 튀겨지고 설탕을 뿌린 디저트들은 와인과 함께 이탈리아의 북쪽에서 남쪽으로 그 전통을 이어가고 있다.

카니발(Canival) 이란?

카니발(Canival) 또는 사육제(謝肉祭)는 유럽과 남미 등지에서 매년 2월 중하순경에 열리는 대중적인 축제이다. 종교적으로 무관한 우리나라에서는 어색한 행사이지만 카톨릭 국가에서는 절대 빠질 수 없는 중요한 일이다. 카니발은 정확히 주현절(1월 6일 주님공현대축일)부터 기름진 화요일(Mardi gras)까지의 기간을 의미하지만 요즘은 의미가 변화하여 기간 자체보다는 이 기간 동안 열리는 다양한 행사를 뜻하는 의미가 커졌다. 이 기간 동안 축제를 여는 것은 이 기간이 끝나면 금육, 사육과 절제의 기간인 사순절이 시작되기 때문에 그 전에 마음껏 신나게 놀고먹자는 생각에서 비롯된 것이다.

카니발, 이탈리아어로 까르네발레(Carnevale)는 즉 ‘고기를 금한다’의 뜻으로 까르네(carne 고기, 살)과 러베레(levare 없애다, 탈하다)로 구성된 합성어이다. 옛날에는 유럽 곳곳의 대도시, 시골마을에서도 크고 작은 규모의 다양한 까르네발레가 많이 있었지만, 이 기간 동안 로마 카톨릭 교회의 금식 전통을 엄격히 지키는 사람이 점점 줄어들면서 현대에는 많이 사라졌다. 오늘날까지 계속되는 몇몇 카니발들은 애초의 종교적 의미로부터는 완전하게 동떨어진 크고 화려한 볼거리로 변하고 있다. 대부분 가면이나 화장으로 분장을 하고 기괴한 옷차림을 한 사람들이나 대형 인형들을 앞세워 거리를 행진하는 모습을 볼 수 있다. 프랑스의 니스, 이탈리아의 베네치아, 브라질의 리우데자네이루, 미국의 뉴올리언스, 스위스의 바젤 등이 카니발의 행사로는 아직까지 성행하고 유명하다.

끼아까에레(Chiacchiere)

카니발의 달콤한 음식과 와인을 선택하는 방법

끼아까에레(Chiacchiere), 카스타뇰레(Castagnole), 달콤한 라비올리(Raviole Dolci), 토르텔리 튀김(Tortelli Fritti) 등 이탈리아에서 카니발의 기간 동안 발견할 수 있는 디저트의 각기 다른 이름이다. 지역마다 이름, 만드는 방법 등이 다르지만 주요 성분은 밀가루, 설탕, 달걀, 버터 및 알코올 성분(일반적으로 그라빠 또는 브랜디, 마르살라) 등이다. 이 재료를 잘 섞어서 보통 30분 정도 휴지시킨 후 얇게 밀어 지역마다 전통적으로 내려오는 모양으로 만들어 준 뒤 기름에 튀겨내어 바삭한 질감의 과자로 만든다.

이런 디저트들과 잘 어울리는 와인을 고른다면 스위트 와인이 절대적이지만 너무 과하지 않은 단맛, 그리고 알코올과 기본적인 와인의 구조감, 튀긴 음식을 염두에 둔 스파클링은 꼭 생각해야할 중요한 조건이다.
우선 신선하고 향긋한 모스카토 다스티(Moscato d’Asti)는 달콤하지만 텁텁하지 않은 사향, 복숭아, 세이지와 라임, 꿀 흰 꽃의 향이 제대로여서 거의 대부분의 카니발의 디저트 음식과 튀지 않고 조화롭다.

카스타뇰레(Castagnole)

그리고 에밀리아 로마냐(Emilia Romagna) 지역의 전통 디저트인 카스타뇰레(Castagnole)는 밀가루를 반죽하여 동그랗게 만들고 그 안에 초콜릿을 넣어 튀겨낸 음식이다. 여기에는 루비 레드의 색이 완벽하고 딸기, 장미꽃 향, 머스크의 향이 부드럽고 달콤하며 쌈싸름한 아몬드와 넛맥의 풍미가 매력적인 브라케또 다퀴(Brachetto d’Acqui)가 잘 어울린다.

비녜(bignè)

우리는 ‘슈’라고 부르는 비녜(bignè)는 시칠리아(Sicilia)의 전통 디저트로 카니발의 축제는 물론 평상시에도 이탈리아 전역에서 찾아볼 수 있는 음식이다. 이 비네에는 판텔레리아의 파시토(Passito di Pantelleria)와인이나 레치오토 소아배(Recioto di Soave)가 설탕에 절인 과일의 풍미, 향신료의 힌트가 어울려 풍성한 맛을 선사한다.

만약 이탈리아 와인 이외의 다른 나라의 와인을 생각한다면 독일의 리슬링 아우슬레제가 제격이다. 스파이시하고 잼 같은 과일의 풍미, 향신료, 사프란, 생강, 후추의 풍부한 부케가 카니발의 달콤한 미식의 감각을 더욱 즐겁게 만들어 주기 때문이다.

Tags:
Angela LEE

꿈에서도 이탈리아어로 잠꼬대를 하며 이탈리아 음식과 와인에 대한 정보를 찾고 쓰고 있어요. / jiny@winevision.kr

  • 1

You Might also Like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