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와인과 각종 주류, 관련 기사를 검색하세요.

언택트 맥주 시대

언택트 맥주 시대

최준호 2020년 10월 15일

코로나가 시작된 이후 일상화가 되어버린 마스크 착용, 랜선 해외여행, 사회적 거리두기 등 우리 주변의 많은 것들이 변했습니다. 오늘은 그 중 맥주 시장에 대하여 말씀드려볼까 합니다.

코로나 이후 온라인 시장의 발달은 역으로 오프라인의 시장이 쇠퇴하는 결과를 초래하게 됐는데, 이는 대부분의 소비와 유통이 오프라인으로 이루어지는 주류 시장에 여러모로 큰 타격을 입게 되었습니다.

집에서 간단히 음주를 즐기는 혼술의 문화 / copyright 2020. Freepik All rights reserved

맥줏집이나 술집에 모여 술을 마시는 것보다 집에서 혼자 술을 즐기는 이른바 ‘혼술족’들의 문화가 발달하기 시작했고, 이는 편의점이나 대형마트의 맥주 판매량이 증가하게 했습니다.

이에 대비하여 양조장들은 줄이어 캔맥주를 출시하기 시작했으며, 심지어 올해 초 편의점의 국내 브루어리의 캔맥주 판매량이 수입 맥주의 판매량보다 많았습니다. 이는 국내 브루어리들의 발 빠른 움직임의 결과와 코로나 시대의 혼술의 문화가 합쳐 일어난 결과라 예측됩니다.

국내 브루어리에서 생산된 캔맥주

작년부터 풀린 주류유통법으로 배달상품에 주류를 추가할 수 있어 자영업자들도 배달시장으로 뛰어들었습니다. 여러 가지 규제들로 제약은 있지만, 워낙 오프라인에서의 소비가 위축된 만큼 숨통을 트이기에는 괜찮지 않았나 생각됩니다.

하지만 이러한 규제 완화와 움직임들은 속 시원한 해결책이 되기는 어렵습니다. 아래에는 현 제도의 한계와 그에 따른 내용을 잠시 소개해드리려 합니다.

4캔 만원에 행사 중인 편의점 맥주

국내 브루어리들이 편의점에 입점하면서 소비자들에게 브루어리는 인식시킬 좋은 기회입니다. 하지만 무리하게 진행하는 가격행사 때문에 브루어리 입장에서는 오히려 투자되는 인건비, 재료비 등을 고려하면 일정 판매량을 넘어서지 않는 이상 큰 수익이 되기엔 어려움이 있을 거라 예상됩니다.

또 이러한 가격측정은 제조사 입장에서도 저렴한 재료와 대중적인 스타일을 지정하여 판매할 수밖에 없는데, 비록 예전의 라거 맥주만 있을 때보다는 다양해졌지만 대개 비슷한 스타일을 판매해 다양성을 잃어가는 것은 아닐까 걱정되기도 합니다.

유통이 대부분 케그로 이루어지는 소규모 양조장 / copyright 2019. Freepik All rights reserved

캔 형태로 생산할 수 없는 브루어리의 경우에는 오프라인 시장이 감소함에 따라 유통량, 판매량마저도 급격히 줄어들어 재정적으로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을 거라 생각됩니다. 이는 제조사의 양극화가 더 심해지는 결과가 되지 않을까 우려되기도 합니다.

자영업자의 경우 주류가 배달 형태로 판매 가능하긴 하지만, 음식이 주가 되어야 하는 전제조건 때문에 음식의 값이 주류값보다 비싸야 한다는 치명적 단점을 가지고 있습니다. 따라서 배달에 판매되는 내용을 확인하면 주류를 배달시키는 경우보다는 음식만 주문하고 있는 경우가 많습니다.

마지막으로 온라인을 통해 주문을 할 수 있다고는 하나 직접 방문하여 가져가야 하는 방식만 되는데, 온라인 주문의 장점은 미리 선택할 수 있음이 아니라 소비자의 편리함, 즉 간편한 주문과 배달까지의 서비스입니다. 이러한 규제 완화는 크게 도움이 된다고 보기엔 어려워 보입니다.

편하게 모여 즐길 수 있는 맥주 문화 / copyright 2020. Freepik All rights reserved

개인적으로는 맥주의 프리미엄 시장도 발달했으면 하는 바람과 가격 마케팅으로만 소비되고 있는 맥주 시장에 대한 아쉬움이 있습니다. 코로나 시대가 지난 후에도 이러한 소비자의 움직임은 꽤 오랫동안 자리 잡을 것이라 예상되는데, 여러모로 규제가 완화되어 온라인과 오프라인 모두 활발한 시장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어느덧 마스크가 익숙해져 있는 자신의 모습을 보면서 참 안타깝습니다. 하루라도 빨리 코로나의 시대가 끝나 자유롭게 지인들과 맥주 한잔할 수 있는 날이 오길 기대합니다.

Tags:
최준호

모두가 자신만의 맥주를 찾는 그 날까지, 세상의 모든 맥주 소식을 전해드립니다.

  • 1

You Might also Like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